TTMIK Iyagi # 60 PDF

Released Tuesday, 31st May 2011
Good episode? Give it some love!
효진: 안녕하세요. 안효진입니다.

경은: 안녕하세요. 최경은입니다.

효진: 언니, 안녕하세요.

경은: 안녕하세요. 효진 씨.

효진: 네. 언니 오늘 우리 이야기 레슨에서 무슨 이야기 할 거예요?

경은: 우리 오늘 학원에 대해서 이야기 해 봐요.

효진: 학원이요?

경은: 효진 씨, 학원 많이 다녔어요?

효진: 저 학교 다닐 때도 다니고, 어릴 때도 다니고 그랬던 것 같아요.

경은: 그래요? 학원을 안 다닌 적도 있었어요?

효진: 네. 있었죠. (그래요?) 네.

경은: 저는 사실 진짜 어렸을 때부터 학원을 다녔거든요. 제일 처음 학원을 다닌 게 피아노 학원인 거 같아요. 효진 씨도 피아노 학원 다녔어요?

효진: 네. 여자애들은 보통 다 피아노 학원가고, 남자애들은 보통 태권도나 이런 거 배우고 다니잖아요.

경은: 맞아요. 저도 그래서 피아노 학원 다녔었고, 유치원도 미술 학원 같은 유치원에 갔었고.

효진: 저도요. (그래요?) 네.

경은: 그게 유행이었던 것 같아요. 여자들은 항상 피아노, 아니면 미술 학원 이런 데 다니고, 남자들은 운동하는 학원에 다니고, 그런 경우가 많았던 것 같고요. 요즘 애들은 그런 스케이트 이런 거.

효진: 김연아 때문에?

경은: 김연아 때문에 스케이트 배우러 다닌다는 얘기도 많이 들었고요, 사실 요즘은 유치원도 영어 유치원 있잖아요. 영어 유치원 다니고, 그리고 피아노 배우러 다니고, 운동 배우러 다니고, 요즘은 또 여자, 남자 상관없이 남자들도 피아노 학원을 다니고 이런다고 하더라고요.

효진: 저희 사촌 오빠나 사촌 언니의 아이들을 보면 조카들을 보면 좀 불쌍할 때도 있어요. 아직 초등학생인데 저는 어릴 때 학교 끝나면 놀이터 가서 놀고 이랬거든요. 근데 요즘 애들 보면은 학교 끝나도 무슨 학원 가고, 또 다음에 또 학원 가고 이래서 진짜 바쁜 것 같아요.

경은: 제가 밤에 11시 정도에 떡볶이를 먹으러 간 적이 있었거든요. 너무 배가 고파서.

효진: 저 빼놓고요?

경은: 네. 미안해요. 떡볶이 먹으러 갔는데, 거기에 초등학생들이 학원이 다 끝나고 난 다음에 배가 고파서 떡볶이를 먹으러 왔다고 하면서 먹고 있더라고요. 너무 신기했어요, 저는.

효진: 저 초등학교 때면 11시에 잠 안 자고 있으면, 엄마한테 혼나고 그랬거든요.

경은: 근데 그 친구들은 학교 끝나고 바로 학원 갔다가, 학원도 한 군데도 아니고 여러 군데를 갔다가 야식을 먹는 거죠.

효진: 좀 불쌍한 것 같아요.

경은: 네. 불쌍하죠. 그래서 요즘에는 그런 얘기도 있어요. 그런 커피숍 같은 데 있잖아요. 거기 가면 엄마들이 대기를 하고 있데요. 애들을 학원에 보내고 또 다른 학원에 보내기 위해서 커피숍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또 애들을 데리고 다른 학원에 데려다 주는 거죠.

효진: 되게 불쌍한 것 같아요. 저는 제 생각에 어릴 때는 좀 뛰어 놀고 이런 게 더 좋을 것 같은데 근데 엄마들 입장에서는 또 남들 다 하니까 내 아이만 안 시키면 좀 뒤처지는 것 같고 그런 마음에 다 학원에 보내게 되는 게 아닌가 싶어요.

경은: 제 친구들 중에서도 결혼한 친구도 있고, 아이도 있는 친구들이 있거든요. 그런 친구들도 저랑 똑같이 “자기 아이는 그렇게 학원에 많이 보내지 않을 거다.”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막상 엄마가 되고 나면 다른 친구들한테 뒤쳐질까 봐 학원에 보낼 수 밖에 없다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또 다른 애들이 전부 다 학원에 가니까 같이 놀 친구가 없데요. 그래서 학원을 보내달라고 하는 아이들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효진: 좀 안타까운 것 같아요. 제가 보기에는.

경은: 제가 생각하기에도 안타까운 것 같아요. 근데, 사실은 저도 어렸을 때 피아노를 배운 기억이 어떻게 보면 그 때는 피아노 학원가는 게 너무 싫었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그 때 배웠던 피아노 덕분에 지금 잘 치는 건 아니지만 다시 치고 싶기도 하고.

효진: 언니. 기억나요? 저는 하나도 기억 안 나요.

경은: 기억 잘 안 나긴 하는데. 만약에 안 배웠더라면 지금도 다시 시작할 마음이 없을 것 같아요. 무서울 것 같아요. 근데 그 때 배웠으니까 지금 다시 한 번 배우고 싶어요. 다시 한 번 피아노도 쳐 보고 싶고, 여러 가지 배우고 싶은 생각도 있어요. 적당히 학원을 가는 건 그렇게 나쁘진 않은 것 같아요.

효진: 그런 점도 있는 것 같아요.

경은: 혹시 여러분들 학원 많이 다녀 보셨어요?

효진: 학원이 없는 나라도 있을 것 같아요.

경은: 그럴 수도 있겠죠. 저희한테 코멘트로 이야기 해 주세요.

효진: 안녕히 계세요.

경은: 안녕히 계세요.

Episode Reviews

This episode hasn't been reviewed yet. You can add a review to show others what you thought.

This podcast, its content, and its artwork are not owned by, affiliated with, or endorsed by Podchaser.
Rate Episode

Share This Episode

Recommendation sent

Join Podchaser to...

  • Rate podcasts and episodes
  • Follow podcasts and creators
  • Create podcast and episode lists
  • & much more

Episode Details

Explicit
No

Episode Tags

Do you host or manage this podcast?
Claim and edit this page to your liking.